PNFNEWS.COM

라이프

  1. 북한산 일기

 

PNFNEWS_LOGO120.jpg

 

COWINS_120-5.jpg

 

-TizzBird_120-.jpg

 

 

 

 

avguy-25.jpg

 

 

-COWINS_250.jpg

 

 

-TizzBird_250.jpg

 

 

 

※ 외부 필자의 원고는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. 

본 원고에 대한 문의 등은 bigjoys@naver.com 으로 하시기 바랍니다.

 

 

북한산 일기 138 : 고별인사 file
올 3월 중순, 정확히는 18일. 뜬금없는 이 일기가 시작되었습니다. 뜬금없다는 건 어떤 사전 약속이나 동의가 없었다는 뜻. 그렇게 시작한 게 벌써 이 만큼 왔습니다. 그 사이 계절은 봄을 지나고 여름을 거쳐 가을이 되었고...  
북한산 일기 137 : 산국(山菊) file
이번 가을 내내 혼란에 빠지게 한 꽃들이 있습니다. 우선은 생김생김이 너무 비슷하고요. 도감마다 설명이 너무 두루뭉술해서죠. 얼마 전 소개한 향유와 꽃향유가 그렇고요. 여뀌와 개여뀌가 또한 그러합니다. 이질풀과 쥐손이풀...  
북한산 일기 136 : 도둑놈의갈고리 file
가을산을 누비다보면 옷에 무언가 잔뜩 붙죠? 끈끈한 놈, 따가운 놈, 까끌까끌한 놈. 대부분 봄부터 여름에 걸쳐 만든 씨앗들입니다. 우리를 천리마로 알고 꽉 붙잡고 놓지않는 거죠? 그러니 너무 성가셔하진 마셔요. 식물은 ...  
북한산 일기 135 : 장구채 file
산을 다니다 보면 철 모르고 피어난 꽃들을 더러 보게 됩니다. 최근 개나리 꽃도 몇 송이 보았는걸요. 식물학자들은 이걸 ‘착각’일 거라고 해석하곤 합니다. 잠깐 추워졌다 따뜻해지면 봄인줄 안다는 거죠. 날씨가 오락가락인...  
북한산 일기 134 : 미국가막사리 file
최인호의 <유림(儒林)> 전6권을 어제 뗐습니다. 1권 조광조에 이어 퇴계, 공자, 맹자, 율곡을 다루었는데요. 가장 심혈을 기울인 건 공자였던 것 같아요. 공자의 생을 <논어>의 말씀과 병행해 밝혔더군요. 주유천하하던 공자와 맹...  
북한산 일기 133 : 꽃향유 file
오전에 산에 다녀왔어요. 소풍 나와 재잘대는 유치원 아이들. 둘레길 처음인 듯 이정표 앞에서 옥신각신하는 중노인들. 구비를 돌기 전부터 왁자하게 웃는 아주머니들. 뭐 그리 바쁜지 저마다 무리지어 지저귀는 산새들. 가는 ...  
북한산 일기 132 : 때죽나무 file
아득하기만 한 봄의 기억. 그래봤자 5개월 전인데요. ‘쪽동백나무’라는 걸 소개한 적 있어요. 그 때 함께 언급했던 게 ‘때죽나무’. 둘 다 꽃이 비슷해 잎으로 구분할 수 밖에 없다고 했죠? 쪽동백은 잎이 둥글고 넓어요...  
북한산 일기 131 : 이고들빼기 file
가을 산은 이제 단풍과 열매들의 합창이 한창입니다. 하산길엔 주머니가 불룩해지곤 해요. 이름 모를 열매 주워 담으랴, 단풍잎 모으랴. 다람쥐나 청설모 만큼은 아니어도 분주합니다. 오지게 많이 열리는 산사나무. 그 아래선 ...  
북한산 일기 130 : 찔레꽃 file
올가을 최저기온이라기에 일찍 산에 다녀왔어요. 코끝이 알싸할까, 등골이 오싹할까? 실망스럽게도 그저 그런 날씨였습니다. 겉옷을 벗을까말까 망설일 정도의. 부족한 사진 보충하려는 게 오늘 산행의 목적이었죠. 이고들빼기 씨...  
북한산 일기 129 - 구절초 file
음력 9월 9일이 지나갔네요! 확인해보니 지난 일요일이었습니다. 9가 두 번 겹쳤대서 붙여진 이름이죠? 구구절(九九節), 중구절(重九節), 중양절(重陽節). 중양절은 양이 둘이라는 뜻. 9가 양의 최대라는 건 얼마전 설명드렸죠? 사...  
X
Login

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.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. 단, 게임방,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.

아이디가 없으신 분은

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
X